관리의 이유 기타

지난주에 황당한 전화를 받았다.
고등학교 총동창회에서 기수 대표를 맡아달라며.
네? 왜 제를? <- 이 말을 무려 14년 선배한테 수도 없이 했는데, 겸손이 아니라 고등학교 때 나는 아싸에 쩌리였다고.
아마 선생님들한테서 연락처를 받은 모양인데 졸업하고 몇년동안은 가끔 학교에 찾아가기도 한 적이 있어서 그랬는지 모르겠다. 도대체 어느 선생님이 연락처를 넘긴 거지... 이제 내가 친하던 선생님들은 거의 학교에 남아있지도 않으신데 알 수 없는 일이다.
왜인지 모르겠지만 어쨌든 반강제적으로 이름이 등록되고 나서 단톡방에 초대를 받았는데 어휴... 역시나.. 다들 너무 (심하게) 잘나셔서 쭈구리가 되는 느낌이다. 똑똑한 사람들 모여있다는 데서 일도 해보고 공부도 해봤지만 스무살 이후 만난 어느 집단보다 빡세게 똑똑해... 고등학교 때는 전혀 튀지도 않았던 친구들이 잘 풀려있는 경우도 많고.
그나저나 여건만 되면 오프를 추진할 기세라서 다이어트의 목적이 또 생겨버렸다. 아는 사람도 몇몇 있는데 제일 최근에 본 사람도 결혼식이라서 이미지 관리를 해주어야 하는 입장. ㅠㅠ
기왕 이렇게 된 거 나가서 영업이나 할까. 물론 나 말고도 그러려는 동종업계 사람이 보이긴 한다만. 명함부터 찾아 놔야겠다.

개말라 인간이 되기로 결심한지 4주 정도 지났는데 몸무게는 2킬로 정도 빠졌다. 몇달 전에 힘들게 억지로 구겨넣었던 바지가 가뿐하게 들어가고 허리도 쪼금 생기고.
운동 가는 날은 필라테스 수업+유산소 30분, 안 가는 날은 티파니 허리운동(빡센 버전 with 수건)+칼소폭 순한맛. 좀 더 할 때는 땅끄부부 팔뚝이랑 전통의 강하나 하체 정도?
더 빡세게 할 수도 있겠지만 지속성을 위해 조절 중이다. 다음 4주도 순조롭기를.

덧글

  • 핑크 코끼리 2020/07/06 16:30 #

    개말라 인간 ㅋㅋㅋ 좋네요. 저도 목표를 그렇게 잡아봐야겠어요
  • imnew 2020/08/05 21:55 #

    정말 쉽지 않습니다..
  • 2020/07/09 18:2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20/08/05 21:55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